사임당, 빛의 일기
사임당 빛의 일기 - 하사임당 빛의 일기 - 하 - 10점
박은령 원작, 손현경 각색/비채

사임당, 빛의 일기가 이런 내용인 줄 알았다면 진즉에 드라마를 볼 걸 그랬다 라는 생각을 잠시했다. 솔직히 신사임당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할뿐더러 그녀의 생애에 대해 그리 큰 관심도 없었다. 그리고 당연히 이 이야기는 아무리 드라마로 각색을 한다고 하더라도 신사임당의 생애와 깊은 관련이 있을거라고 생각을 했고. 그런데 책을 펼쳐보니... 과연 이걸 신사임당의 이야기라 해도 되는걸까, 싶은 생각이 든다. 시공간을 넘어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신사임당의 이야기와 현재의 한국미술사 강사인 지윤의 이야기가 교차되고 있는데 이야기 자체만으로는 무척 흥미롭고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해질만큼 재미있기는 하지만 이 이야기를 왜 굳이 신사임당과 연결시켰을까,는 잘 모르겠다. 어쩌면 나처럼 신사임당에 대해 무지하지만 그녀에 대해 별 관심이 없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올리려 한 것일지.

책을 읽으며, 흔히 현모양처로만 알려져 온 신사임당의 생애에 대해 관심이 생기고 더구나 그녀가 남긴 작품들이 궁금해졌으니 그렇다면 작가의 의도는 성공적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솔직히 그저그런 사극이야기겠지, 라는 생각에 책을 술렁거리며 읽은 것은 사실이다.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현재의 지윤과 과거의 사임당이 만나는 초현실적인 장면 역시 내 취향은 아니지만 그런 지엽적인 것이 이 소설의 이야기를 재미없다 할수는 없을 것이다. 물론 그런 초현실적인 연결고리 없이 과거와 현재를 잇는 다른 매개체가 있었다면 더 좋았겠다라는 생각은 해 보지만 말이다.


얼마전 티비 프로그램에서 신사임당 이야기를 하며 그녀에 대한 모든 것이 이이의 어머니로만 설명되어 있다고, 심지어 사임당이 기거하던 방 앞에 있는 설명조차 이이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며 흥분하는 모습을 봤다. 그들의 모습을 보며 나 역시 이 책을 읽지 않았다면 그저 율곡 이이의 어머니로만 알았을 것이라 생각했다. 사임당, 빛의 일기를 통해 나는 사임당이 어머니로서만의 모습을 강조하며 현모양처라는 것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그녀 자신이 자신의 삶의 주체로 살아갔으며 또한 예술가로서의 모습도 알게 되었다. 타인을 배려하고 가진것없이 내쫓겨 떠도는 유민들을 위해 그들과 같이 고려지를 복원해 만드는 모습 또한 인상적이었다. 어쩌면 이 소설의 거대한 줄기는 이겸과 신사임당의 애절한 사랑이야기일지도 모르겠지만 적어도 내게는 그보다는 강직하게 삶을 이끌어나가는 사임당의 모습이 더 좋다.

역사속의 사임당을 그대로 재현해낸 것은 아니지만 과거 조선 시대를 살아갔던 한 여인의 존재가 수동적이고 운명에 순응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자신의 삶을 개척하고 당당하게 살아온 주체임을 느끼게 하고 있어 좋았다.





http://lifewithu.egloos.com2017-07-13T08:11:310.31010
by island | 2017/07/13 17:11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lifewithu.egloos.com/tb/307270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