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 제로
이어 제로이어 제로 - 10점
롭 리이드 지음, 박미경 옮김/북폴리오

이어 제로,는 말 그대로 `원년`을 이야기하는데 외계에서 지구의 음악을 듣고 황홀경에 빠져들어 수많은 외계 생명이 죽음을 맞는 등 엄청난 사건이 생겨난 해를 말하고 있다.
사실 1977년에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락과 팝이 어떤 것인지 그리 감이 오지는 않지만 그래도 책에서 언급되고 있는 노래 중에 친숙하게 들리는 노래도 있고, 한때 아이돌이었던 음악가들에 대한 추억도 떠올려보는 시간이 그리 나쁘지는 않았다.
그리고 검색의 힘을 빌어 찾아봤더니 1977년, 대학가요제가 처음 시작되었고 그때 대상곡은 들어보면 알 수 있는 `나 어떡해`였다. 사실 이어 제로를 읽는 느낌은 그런 것이 아닐까? 지나온 시절에 대한 추억, 그중에서도 특히 음악에 대한 헌정.

예전에 나사인지 어디인지 우주를 연구하고 외계 생명체에 대한 연구를 하는 곳에서 끊임없이 우주로 전파를 보내는데 그 중에 지구음악을 전송한다는 얘기를 들었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인지 이어 제로의 시작은 전혀 위화감없이 자연스럽게 지구의 음악을 접한 우주인들이 지구로 찾아 올수도 있겠지,라는 생각을 하고만다. 영화 맨인블랙이 뜬금없으면서도 그저 우리의 일상인 듯 재미있게 볼 수 있었던 것과 비슷하달까? 우주의 한구석 일부에 속하는 지구에서 벌어지는 외계인과의 에피소드를 따라가며 웃고 즐기다보면 그 안에 담겨져있는 인간세계에 대한 풍자와 해학이 넘쳐난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런데 내게 이어 제로는 그 풍자와 해학을 온전히 즐기기에는 조금 어렵긴 하지만. 사실 이 책에 언급되는 음악가들과 노래를 너무 많이 모르고 있는탓에 그 재미가 좀 줄어들기도 한듯하고.
하지만 기술과 발전의 최첨단을 걷는 외계의 고등생명체들이 음악에 대해서만큼은 전혀 손을 쓸 수 없는 상태라는 것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는 흥미로움을 자극한다. 저작권 침해와 엄청난 부채로 파산위기에 몰리게 되어 빚청산을 하느니 지구를 파멸시켜버리는 것이 낫다는 세력이 생겨나고, 그로부터 지구의 위기를 지켜내기 위해 지구의 영웅들이... 라기 보다는 유명 로펌의 잘나가는 변호사들 밑에서 2선 변호사로 있으면서 실적이 없어 해고의 위기에 놓인 닉 카터가 등장해주신다.

여기서 잠깐. 저자 롭 리이드는 백스트리트보이즈의 팬일까? 아니면 단지 그가 이어 원이라는 글을 쓸 당시, 한참 세계적인 인기몰이를 하던 백스트리트보이즈였기에 주인공 변호사의 이름을 닉 카터라 한 것일까?
책의 내용을 떠올려보며 다시 키득거리고 있는데, 문득 독일 여행을 갔을 때 벼룩시장에 가서 그들의 앨범을 하나 산 기억이 떠오른다. 도어즈의 앨범이 보여서 기웃거리는데 무뚝뚝한 독일 아저씨는 팔고 싶은 생각이 없다는 것을 온몸으로 드러내면서 나를 박대하는 듯 했고, 가격도 만만치않게 비싸서 그냥 기념이나 해야겠다 싶어서 그 옆에서 백스트리트보이즈의 앨범을 샀는데, 그걸 판매한 아저씨는 왠 동양애가 아이돌 음반을 사서 좋아하나보다,라는 표정으로 만족한 웃음을 띄며 쳐다보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처음부터 그냥 친근감있게 이어 제로에 빠졌는지도 모르겠네.

아무튼 과연 닉 카터는 어떤 대활약을 하게 될 것인지, 기대하며 읽어봐도 좋을 것이다. 물론 나의 얄팍한 상상력은 책보다도 영화로 이어 제로를 본다면 훨씬 더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하게 하지만.








http://lifewithu.egloos.com2013-12-10T08:29:250.31010
by island | 2013/12/10 17:29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lifewithu.egloos.com/tb/296289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