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 10점
다니엘 글라타우어 지음, 김라합 옮김/문학동네

당신 생각을 많이 해요. 아침에도, 낮에도, 저녁에도, 밤에도.
그리고 그 사이와 바로 전, 바로 후에도.

아, 얼마만에 읽는 로맨스(?) 소설인가. 이 책을 선물받기 전까지는 이런 책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 제목이 심상치않은 것을 넘어 겉표지에 적혀있는 내용 자체가 압권이다. 이거 연애소설 맞지?

'사흘이나 저에게 메일을 안 쓰시니 두 가지 기분이 드네요. 1) 궁금하다 2) 허전하다. 둘 다 유쾌하진 않아요. 어떻게 해보세요!'
작가가 궁금해 표지를 넘겼더니 이젠 작가에 대한 궁금증보다 이 책에 대한 궁금증이 더 커져갔다. 그래서 내용은 어떤가.. 싶어 펴들고 살펴보다가 허겁지겁 책장을 덮어버렸다. 바빠 죽겠고 정신없는데 이 책을 한 장 두 장 읽어가다가 일도 팽개치고 책에 빠져들어버릴 것 같아서 말이다.
그렇게 사흘을 버티고 드디어 이 책을 읽었다.
이메일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럴 수 있다고 공감할 수 있는, 습관적인 타이핑의 손놀림으로 스펠링의 순서가 뒤바뀌어 엉뚱한 사람에게로 이메일이 발송되는 것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조금은 냉소적인 듯한 내용으로 시작된 에미와 레오의 이메일은 어느새 조금씩 서로에 대한 감정을 담게 되고....
이야기의 전개과정과 그 결말에 대해서는 긴장감있게 책을 읽으며 서서히 알아가야만 할 것이다. 이 책은 스토리라인보다 에미와 레오의 감성과 심리묘사가 더 탁월하기 때문이다. 물론 책을 읽는 독자의 감정이입도 매우 큰 공헌을 하겠지만. - 내가 그랬다는 뜻이기도 하고.

가상공간인 인터넷 이메일을 통한 대화와 서로에 대한 감정이 비현실적인 듯 하면서도 지극히 현실적이라는 생각을 하며 책을 읽게 된 것은 일정부분 나의 경험치가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불행히도 연애가 아니라 우연찮게 이메일을 주고받았던 경험이었다), 흔히 로맨스 소설이라 불리우는 결말이 빤히 보이는 이야기로 진행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아니 이 책에 대해서는 뭐라 이야기하기가 힘들다. 그저 새벽 세시, 문득 바람이 불고 있다고 느껴질 때, 그 누군가가 떠오르고 궁금해질 때 어쩔 수 없는 마음이 된다면 이 책을 집어들라고 권하고 싶은 그런 책이다.
사랑을 시작하는, 사랑을 잃은, 그리고 사랑을 그리는 당신에게 딱인 바로 그 소설인지는 모르겠지만(책의 광고는 그렇게 되어있으니) 적어도 매혹적이고 재치 있는 사랑의 대화인것은 분명하다.





http://lifewithu.egloos.com2008-05-09T00:53:190.31010
by island | 2008/05/09 09:53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lifewithu.egloos.com/tb/168590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다락방 at 2008/05/10 19:38
알라딘에서 chika 님의 TTB 리뷰를 보고 반가워서 냉큼 달려왔어요. 저도 이 책을 다 읽고 너무 좋았거든요. 그래서 TTB 리뷰를 올렸는데 님께서 저보다 하루 빠르셨더군요.

책을 읽는 동안은 설레이고 책장을 덮고 나니 뭐랄까 허전하달까요. 막막하기도 하고. 에미가 그랬던 것 처럼 이제 어떡하지, 하고 묻고싶더군요. 누구에게 물어야 하는지 모르면서요.

이 책이 너무 좋았는데(제목도 너무 근사하지 않나요?) 이 책을 좋다고 하신분이 또 계시니 반가워서 chika 님의 이 공간에 처음오면서도 잽싸게 댓글부터 달아요.

:)
Commented by 아침이슬 at 2008/05/19 00:01
이제 막 이책을 덮었습니다. 가슴이 너무 막막하네요. 아~ 이제 어떡하나?
더불어 내가 에미가 된것처럼 눈물 흘렸답니다. 이제 사랑을 잃은 에미는 어떡할가요?
나이가 나이인지라 에미에 감정이입이 되서 참 가슴설레게 그리고 가슴아프게 읽었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